코로나19 여파, 야구장 풍경

CBS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2020-03-12 14:37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출입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구단 관계자가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선수들의 훈련을 바라보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킹엄 선수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핀토 선수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핀토 선수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채태인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코칭스텝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지도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

SK 와이번스 윤석민이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2020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미뤄졌다. 개막을 계획대로 강행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하는 것보다, 사태가 안정된 후 팬들과 함께 리그를 시작하는 쪽을 선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