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린' 전북 쿠니모토, K리그1 9라운드 MVP

전북 쿠니모토.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1, 2위 맞대결의 주인공 쿠니모토(전북 현대)가 K리그1 9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일 "1, 2위 대결로 화제를 모은 전북과 울산 현대 경기에서 쐐기골을 터뜨리며 2대0 완승을 이끈 쿠니모토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쿠니모토는 울산 원정에서 1대0으로 앞선 후반 종료 직전 울산 수비진을 제치고 왼발 감아차기로 쐐기골을 터뜨렸다.

쿠니모토와 함께 세징야(대구FC), 호물로(부산 아이파크) 등 외국인 선수들이 9라운드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을 싹쓸이했다. 공격수 부문에는 송민규(포항 스틸러스)와 강상우(상주 상무), 에드가(대구), 수비수 부문에는 안태현(상주)과 홍정호, 이용(이상 전북), 하창래(포항)이 이름을 올렸다. 9라운드 최고 수문장은 강현무(포항)였다.

전북은 9라운드 베스트 팀으로도 뽑혔다. 베스트 매치는 대구-강원FC전이었다. 대구는 강원을 2대1로 격파했다.

K리그2 8라운드 MVP는 레안드로(서울 이랜드)에게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