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류현진, 이르면 4일부터 토론토에서 훈련할 수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팀 훈련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캐나다 토론토 현지 매체 토론토 스타는 30일(이하 한국 시간) 토론토 구단의 로저스센터 훈련을 두고 "연방정부의 승인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토론토 스타는 "토론토 구단이 지난주 로저스센터 경기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특별허가를 요청했다"며 "시즌 시작 전에 로저스센터에서 훈련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토론토 구단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지를 두고 있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코로나19로 국경을 폐쇄하고 해외 입국자에게 14일간 의무 격리 조치를 내린 상태다. 이에 토론토 구단은 연방정부에 의무 격리 조치 없이 로저스센터에서 훈련과 경기를 하도록 요청했다.

주정부의 허가가 떨어지면 토론토 구단 선수들은 오는 4일부터 공식 훈련을 시작할 수 있다. 그럴 경우 토론토 구단은 오는 2일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 스프링캠프지에서 전세기를 통해 선수단을 캐나다로 입국시킬 계획이다.

허가가 나지 않으면 더니든에 남아 훈련을 계속할 수도 있다.

연방정부가 토론토 구단에 로저스센터 훈련의 특별 허가를 내준다고 하더라도 타 구단이 캐나다에서 원정 경기를 할 수 있을 지는 변수로 남아있다. 캐나다 정부가 메이저리그 타 구단에게 같은 혜택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토론토 구단은 미국에서 홈 경기를 치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