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준은 K리그1 부산으로, 한지호는 K리그2 경남으로

6개월 단기 맞임대 성사

김승준. (사진=부산 아이파크 제공)
K리그1 부산 아이파크와 K리그2 경남FC가 선수를 맞바꿨다.

부산과 경남은 30일 공격수 김승준(26)이 부산으로, 미드필더 한지호(32)가 경남으로 향하는 6개월 단기 임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김승준은 2015년 울산 현대에서 데뷔해 K리그 통산 121경기 23골 10도움을 기록 중인 공격수다. 부산은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엘리트 공격수로, 빠른 발을 활용한 돌파가 장점이다. 공격에서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승격팀 부산은 9라운드까지 1승5무3패 승점 8점 11위에 머물고 있다. 8골로 K리그1 득점 공동 7위에 자리하고 있다. 공격력 강화를 위해 김승준을 영입했다.

김승준은 "부산에 와서 짧은 시간이지만, 팀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지호. (사진=경남FC 제공)
경남으로 향한 한지호는 2010년부터 부산에서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하지만 올해 3경기 출전에 그치면서 임대를 떠나게 됐다. 경남은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미드필더로, 프로 통산 289경기 37골 24도움을 기록 중이다. 허리 라인을 한층 강화시켜줄 자원"이라고 기대했다.

지난해 승강 플레이오프 끝에 강등된 경남은 올해 K리그2 8라운드까지 2승5무1패 승점 11점 6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지호는 "경남이 원하는 목표에 다가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