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업 교환은 앱으로, 항의는 멀리서…코로나 시대의 MLB 매뉴얼

(사진=연합뉴스)

2020시즌 개막을 앞둔 메이저리그(MLB)의 경기는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풍경을 연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2020시즌 관련 매뉴얼에서 건강과 안전 관리 항목을 살펴보면 눈에 띄는 변화가 많다.

경기를 앞두고 두 팀의 코치가 만나 라인업을 교환하는 장면을 올해는 볼 수 없다. 리그 사무국이 제작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에 당일 라인업을 입력해 서로 공유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경기 도중 침을 뱉는 행위가 금지된다. 이는 그라운드 뿐만 아니라 경기장 내 모든 시설에서 적용된다. 흡연도 안 된다. 다만 선수가 긴장을 풀기 위해 껌을 씹는 건 가능하다.

투수는 물에 적신 천을 뒷주머니에 넣고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투수는 경기 도중 손가락에 침을 바르는 경우가 많은데 앞으로 침 대신 물기가 있는 천을 활용하라는 것이다.

포수가 경기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야수들에게 수비 위치 등 사인을 전하는 경우가 있다. 타자가 배터박스 안에 있을 때 포수가 일어나면 둘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지므로 앞으로는 포수가 마운드 부근 잔디까지 이동해 사인을 전달해야 한다.

야수와 주자, 심판, 1루 및 3루 코치는 서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인플레이 타구가 나올 때와 같이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야수와 주자가 베이스 등에서 가까이 마주치는 경우가 많지만 그렇지 않을 때는 늘 일정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판정에 불만을 품은 선수나 감독이 심판에게 다가가 얼굴을 맞대거나 배를 밀치며 항의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다. 이제는 안 된다. 항의를 하더라도 심판과의 거리가 약 1.8m 안으로 좁혀지면 항의 내용과 무관하게 거리두기 위반으로 징계가 내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