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의 유튜브 공략 '다양한 콘텐츠로 팬심 잡기'

K리그 유튜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가 유튜브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K리그 유튜브의 성장에 대해 설명했다. 29일 기준으로 K리그 유튜브 구독자는 8만2787명. 국내 프로스포츠 가운데 가장 많은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6개월 구독자가 두 배 가량 증가했다. 2012년 6월 처음 만들어진 K리그 유튜브는 올해 1월 4만6000여명이 구독했다. 이후 구독자가 80% 치솟았다. 조회수 역시 총 2305만회 중 최근 6개월 1018만회를 기록했다.

연맹 관계자는 "구매력이 있고, 콘텐츠 소비를 주도하는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골라보는 재미를 위해 다양한 콘텐츠로 팬을 찾아간다.

먼저 경기 종료 후 10~30분 이내 7~8분 분량 하이라이트가 업로드된다. 고가의 AI 프로그램을 활용해 속도전을 펼치고 있다. 매 라운드가 끝나면 전 경기 골 장면 모음 영상도 올라간다.

단순한 경기 영상을 넘어 전문적인 분석도 곁들인다. 연맹 기술위원회가 선정하고 분석한 주요 장면에 설명을 입혀 전술을 소개하는 '전술후술'은 평균 조회수가 10만회를 넘는다. 또 축구 전술 분석 크리에이터 '새벽의 축구전문가 페노'와 협업해 만드는 영상도 선보이고 있다.

매 라운드 재미있는 장면이나 실수, 화제의 장면을 모은 '케꿀잼'의 경우 평균 17만이 넘는 조회수를 자랑한다. 성남 홍시후 '홍시포드' 등장 영상은 조회수가 80만회에 육박했다.

과저 K리그 영상 중 재미있는 장면을 모은 'K리그 TMI(Too Much Information)', 매 라운드 화제가 된 경기 내외 장면을 요약한 'K리그 나우(Now)'도 인기다.

연맹은 과거 K리그 경기 영상을 디지털화 하는 아카이빙 작업을 진행했다. 올해 미디어센터를 설립하면서 자료를 한 곳으로 모아 더 쉽게 예전 영상을 찾아볼 수 있게 됐다. 자료의 다양한 활용이 가능해졌다.

덕분에 과거 경기 영상을 활용한 '레전드 썰(ssul)'을 비롯해 'K리그 하드털이', 'N년 전 오늘' 등 올드팬의 향수를 자극하는 콘텐츠도 생산하고 있다. 'N년 전 오늘'에서 선보인 안정환의 현역 시절 영상은 84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 후원사와 협업을 통한 콘텐츠도 제작하고 있다.

연맹은 "재미 위주의 콘텐츠와 전문적인 전술 분석 콘텐츠, 올드팬의 향수를 불러일이키고, 입문하는 팬에게 역사를 소개하는 콘텐츠 등 팬 선호에 따라 원하는 콘텐츠 선택이 가능하도록 했다"면서 "2019년 뉴미디어팀 신설, 올해 미디어센터 설립, 영상 콘텐츠 개발과 제작, 편집을 전담하는 PD를 채용하면서 1일 1콘텐츠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