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성유빈 주연 영화 '카운트' 크랭크업

(사진=CJ엔터테인먼트, 필름케이 제공)
배우 진선규, 성유빈 주연의 영화 '카운트'(가제)가 24일 크랭크업했다.

'엑시트' '너의 결혼식' 등을 제작한 필름케이의 신작 '카운트'(감독 권혁재)는 금메달리스트 출신 체육선생 시헌(진선규)과 주먹 하나는 타고난 반항아 윤우(성유빈), 그들이 불공평한 세상을 향해 시원한 한 방을 날리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독보적 존재감을 보여준 '범죄도시'를 시작으로 '극한직업', '킹덤' 시리즈까지 매 작품 새로운 캐릭터와 매력을 선보인 진선규는 시헌 역을 맡아 특유의 인간미 넘치는 연기로 유쾌한 변신을 예고한다.

'살아남은 아이' '생일' '봉오동 전투' '윤희에게' 등을 통해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성유빈은 시헌을 변화시키는 복싱 유망주 윤우 역을 맡았다.

이 밖에도 오나라, 고창석, 장동주, 고규필, 김민호까지 에너지 넘치는 풍성한 개성의 배우들이 가세해 기대를 모은다.

4개월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진선규는 "나에게는 잊을 수 없는 작품이어서 더욱 애착이 가고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행복했다"며 "자신의 분야에서 혼신을 다하는 스태프분들의 모습을 보며 많이 배우는 현장이었다. '카운트'에 참여한 모든 스태프와 배우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성유빈은 "아직도 현장의 열기가 남아있어 촬영이 끝났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 같이 땀 흘리면서 촬영한다는 게 이런 거구나 싶었다"며 "모든 스태프분과 함께 즐겁게 만들어가는 현장이라 더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고, '카운트'를 통해서 좋은 에너지를 받고 간다"고 밝혔다.

권혁재 감독은 "너무나도 즐겁고 감사한 현장이었다. 겨울에 시작해서 더운 여름까지 열심히 촬영했다"며 "남은 후반 기간 좋은 작품 완성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화 '카운트'는 후반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