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넘어 전 세계로…185개국 선 판매

(사진=NEW 제공)
칸 국제 영화제에 공식 초청작 '반도'가 해외 185개국 선 판매를 달성하며 전 세계 영화 팬들 앞으로 성큼 다가섰다.

'반도'(감독 연상호)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지난 2016년 개봉 당시 '부산행'은 160여 개국에서 K-좀비 열풍을 일으킨 바 있다. '반도'는 '부산행'이 특히 많은 사랑을 받았던 대만과 싱가포르를 비롯해 홍콩·태국·일본 등 아시아뿐 아니라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과 북미, 남미, 오세아니아 등 전 세계 완판 규모의 성과를 이뤄냈다.

이 가운데 대만과 홍콩은 국내 개봉일인 7월 15일, 말레이시아는 7월 16일 개봉을 확정했다.

'반도'의 월드 와이드 선 판매를 이끈 NEW의 글로벌판권유통사업 계열사 콘텐츠판다는 "여름 성수기를 맞이하는 국내외 영화 시장에 힘이 될 수 있는 소식을 전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부산행'의 세계관을 확장한 '반도'는 칸 국제 영화제 초청 이전부터 바이어들의 최고 관심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꾸준히 세일즈를 진행해왔고, 그 결과 185개국 선 판매를 달성했다"며 "추후 전 세계 완판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콘텐츠판다는 "국내와 동시기 개봉하는 아시아 주요국들을 시작으로 전 세계 관객들을 순차적으로 만날 예정"이라며 "'반도'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영화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반도'는 오는 7월 15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