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거쳐간 공간에 행복이 시나브로

사진=tvN 제공
주변을 비우고 가꾸니 행복이 시나브로 찾아들었다.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가 보여주고픈 삶의 가치다.

'신박한 정리'는 2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이날 낮 연출을 맡은 김유곤 PD와 출연자 신애라·박나래·윤균상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갖고 프로그램 취지를 전했다.

김 PD는 "'요즘 시대는 정리가 필요하다'는 신애라씨 제안으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라며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은 요즘 '우리 집을 효율적으로 쓸 방법이 없나'라고 고민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재미와 아이디어를 주는 프로그램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리하는 신애라씨, 채우는 박나래씨가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이 '나에게 맞는 정리가 뭘까'를 생각해 봤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 PD 말에서도 엿볼 수 있듯이 이 프로그램에서 신애라를 규정하는 캐릭터는 '정리의 여왕'이다. 그는 "자신이 속한 공간에서 필요한 것과 불필요한 것을 찾아내는 것이 정리라고 생각한다"며 "불필요한데도 '갖고 싶다'는 욕구 탓에 지닌 물건이 많다보니 정작 필요한 것은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신애라와 180도 다른 캐릭터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도 박나래는 "모든 물건에는 영혼, 감정, 스토리가 있는데 그 물건들을 어떻게 보내주냐"는 말로 대립각을 세워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언젠가는 다 쓸 데가 있다는 생각으로 (물건들을) 이고 지고 살 만큼 정리를 못 하는 편인데, 그 삶을 좋아했다"면서도 "신애라씨를 만난 뒤로 변화가 생겼다. 살 빼면 입기 위해 못 버린 20대 초반 옷을 조금 비웠다"고 전했다.

이 프로그램 진행을 맡은 막내 윤균상은 첫 의뢰인이기도 하다. 그는 "신애라 선배 조언 덕에 정리가 얼마나 재밌는 일인지를 배웠다"며 "정리를 단순한 청소와 수납이라고만 여겨 왔는데, 막상 해보니 복잡했던 마음도 정리되고 생활의 질도 올라가더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대립하는 신애라와 박나래의 모습으로 인해)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지고 있다"며 "방송으로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신애라는 "정리를 통해 진솔한 나를 찾을 수 있다"며 "욕심, 허세, 수치심과 같은 것들을 덜어냄으로써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일이 정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