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번외수사' 정상훈 "마음 뻥 뚫리는 통쾌한 드라마로 남길"

소속사 통해 드라마 종영 일문일답 공개

28일 종영한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에서 이반석 역을 연기한 배우 정상훈 (사진=OCN 제공)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에서 이반석 역을 연기한 배우 정상훈이 소속사를 통해 종영소감과 드라마 관련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지난달 23일 시작해 어제(28일) 종영한 OCN '번외수사'(극본 이유진·정윤선, 연출 강효진, 제작 콘텐츠 지음)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의 범죄소탕 오락 액션을 그린 작품이다.

정상훈은 국과수 수석 부검의 출신 장례지도사 이반석 역을 연기했다. 이반석은 3분 만에 부검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실력자이며, 시신 복원 전문가이기도 하다. 망자 앞에서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따뜻한 면을 가졌으나 부검대 앞에서는 냉철하게 돌변하는 프로로, 과거 국과수에서 부검한 자료를 가지고 있어 무영(이선빈 분), 탁원(지승현 분), 강호(차태현 분)의 수사에 도움을 주는 역할이다.

그동안 드라마에서는 잘 접할 수 없었던 장례지도사 역으로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하는 키 플레이어를 맡았던 정상훈이 29일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1. 드라마 '번외수사'를 마친 소감

'번외수사'라는 작품에 참여하며 너무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어 행복했다. 주말 밤 잊지 않고 '번외수사'를 시청해 주신 많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2. 장르물의 명가 OCN과 첫 호흡이었다. 특히 드라마와 영화를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 작품에 함께했는데 참여한 소감은?

평소 OCN 드라마를 애청하면서 참여하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는데 '번외수사'라는 좋은 작품으로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 또 '드라마틱 시네마'라는 밀도 높은 작품에 참여해 연기할 수 있어 즐거웠고, 드라마의 촬영 현장 분위기와 스태프들과 호흡이 너무 좋았어서 오랜 시간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정상훈은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번외수사' 종영 일문일답을 29일 공개했다. 사진은 '번외수사' 포스터. 왼쪽부터 테디정 역 윤경호, 탁원 역 지승현, 이반석 역 정상훈, 강무영 역 이선빈, 진강호 역 차태현 (사진=OCN 제공)
3. '장례지도사'라는 직업군이 신선했다. 게다가 '국과수 수석 부검의' 출신이라는 화려한 이력을 갖춘 캐릭터인데, 캐릭터를 구축하고 연기하는데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이반석' 캐릭터는 지금껏 제가 연기했던 캐릭터 중 가장 직업의 특수성이 강한 캐릭터였다. 특히 '장례지도사'는 드라마에서 노출된 적이 없었고 시청자들은 물론 저조차도 익숙하지 않은 직업이었기에 어떻게 표현하고 전달해야 할지 많이 고민했다. 그래서 영상물이나 서적, 다큐멘터리 등 여러 자료를 찾아보면서 공부를 많이 했고 부검의 출신 장례지도사 캐릭터를 공부하고 연기하며 삶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제가 더 많이 배운 것 같다.

4. 캐릭터 '어벤져스'처럼 각자 캐릭터마다 실력자지만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인물들을 연기했다. 각 캐릭터의 비하인드 중 가장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인물은 누구였는지.

모든 캐릭터가 너무 매력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탁원' 캐릭터가 너무 재미있었다. 프로파일러에서 다단계로 넘어온 전혀 연관성 없는 이력이 너무 신선하고 재밌었다.

5. 진한 부성애를 선보인 '딸 가은의 실종사건' 에피소드가 인상 깊었다. 연기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딸 가은이 실종된 에피소드는 정말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을 정도로 너무 가슴 아픈 에피소드였다. 아내를 떠나보내고 딸마저 위험한 일에 빠지는 상황에 놓인다면 정말 너무 힘들 것 같고, 그 상황에 놓인 연기를 하는 내내 심적으로 너무 괴로웠다. 에피소드가 진행되는 동안 캐릭터의 상황에 이입하려고 노력했고 감정을 전달하는 데 중점을 뒀다.

6. 테디 정(윤경호 분)과의 대화에서 둘은 진지하지만, 시청자로서 웃음을 참기 어려운 장면들이 있었다. 촬영 중 에피소드가 있다면?

촬영하는 내내 너무 즐거웠다. 팀불독 배우들과 모두 너무 친해서 함께 모이면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그래서 촬영하는 동안 웃음을 참기가 너무 힘들었다.

정상훈이 맡은 이반석은 국과수 수석 부검의 출신 장례지도사로, 수사에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하는 역할이다. (사진=OCN 제공)
7. 마지막 회까지 '팀불독'의 팀플레이가 돋보였다. 함께한 동료 배우들과 호흡은?

팀 불독 배우들과 실제로 호흡이 너무 잘 맞았다. 기회가 된다면 정말 꼭 다시 한번 함께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 함께한 배우 다 너무 좋았고, 특히 이선빈 배우는 팀 동료들에게 친오빠를 대하듯 소탈하게 잘 챙겨줘서 항상 너무 고마웠다.

8. 수사물 장르에 대해 배우로서 좋았던 점이 있는지, 평소에도 수사물을 즐겨 보는지, '번외수사' 몰아보기를 준비하는 시청자들에게 한 가지 팁을 주신다면?

저는 장르를 구분하지 않고 다양한 작품을 보는 편이라 수사물 역시 즐겨본다. 범죄 수사물의 특성상 조금 진지하거나 무거울 수 있는데 '번외수사'는 진지함과 위트가 잘 어울려져 있는 것 같다. 시청자분들도 편한 마음으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9. '번외수사'는 배우 정상훈에게 어떤 작품으로 남았고 시청자들에게 어떤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는지,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좋은 작품으로 남기 위해선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하나로 똘똘 뭉쳐서 한마음으로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이번 '번외수사'는 촬영장에 있는 모든 순간 너무 즐거웠고 행복하게 촬영했던 것 같다. 저에게는 너무 좋은 기억만 있는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고, 시청자분들도 드라마를 보면 답답한 마음이 뻥 뚫릴 수 있는 통쾌한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10. 마지막으로 앞으로 향후 활동 계획은?

다음 작품으로는 시트콤 '놓지마 정신줄'에서 유쾌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게 될 것 같다.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는 28일 12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사진=OC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