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CC 제공)
프로농구 전주 KCC가 지난 27일 전북 신협과 함께 '사랑의 3점슛' 쌀 기증식을 실시했다.

KCC 선수단 이정현과 송교창, 김지완, 유병훈이 전주 소화진달네집을 찾아 시설에 필요한 저온 창고와 위문품을 기증했고, 시즌 중 잰행된 '사랑의 3점슛' 이벤트를 통해 모아진 쌀을 전달했다. KCC는 전북 신협 두손 모아 봉사단과 매년 기부활동과 환경 개선 활동을 펼쳤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기증식만 진행했다.

'사랑의 3점슛'은 2011-2012시즌 시작된 이벤트로, 3점슛 1개 성공 시 쌀 10kg을 적립해 기부하는 연고지 기부 활동이다. 2019-2020시즌에는 3110kg을 적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