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태권특급 이대훈 용병 첫 멀티골 작렬

사진=방송 화면 캡처
태권도 선수 출신 이대훈이 뛰어난 축구 실력으로 '어쩌다FC' 용병 첫 멀티골 주인공으로 기록됐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체육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한 시대를 풍미한 스포츠 스타들이 뭉친 축구팀 '어쩌다FC'가 한의사협회 축구대회 3회 연속 우승에 빛나는 '한의FC'와 벌인 대결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배구선수 출신 신진식과 함께 '어쩌다FC' 용병으로 합류한 이대훈은 빠른 스피드, 정확한 패스와 슛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먼저 이대훈은 0대 0으로 접전을 펼치던 전반 추가시간에 김병헌이 찔러준 패스를 선취골로 연결시키면서 1대 0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이어진 후반전에서도 이대훈의 활약은 이어졌다. 후반 17분 '한의FC'에 추격 골을 내주고 1대 1로 다시 균형을 이룬 뒤 1분 만에 이대훈은 추가골을 터트리면서 다시 2대 1로 '어쩌다FC'가 앞서 나가도록 했다. '어쩌다FC' 용병 사상 첫 멀티골을 기록하는 순간이었다.

이날 경기는 '한의FC'가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결국 2대 2로 마무리됐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이대훈을 '어쩌다FC' 선수로 정식 영입하는 장면이 나와 앞으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