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강재준 '복면가왕' 특별한 나들이

사진=방송 화면 캡처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준환과 코미디언 강재준이 M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을 통해 특별한 나들이에 나섰다.

지난 28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장미여사'에 도전장을 내민 복면가수 8인의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수 '뜯지 않은 택배'와 노래 '말하는 대로'를 부른 '긁지 않은 복권'의 정체는 차준환이었다. 차준환은 현대무용부터 방탄소년단 안무까지 뛰어난 춤 실력을 선보였다.

2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그가 복면을 벗자 판정단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평소 차준환과 친분이 있는 판정단원 김호중은 "밥 한 번 꼭 사겠다"는 말로 정체를 알아채지 못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또 다른 복면가수 '땅콩'의 정체는 코미디언 강재준이었다. 그는 아내인 코미디언 이은형을 놀라게 해주고 싶은 마음에 출연 사실을 비밀로 했다.

강재준은 "아내에게 끝까지 비밀로 하기 위해 몰래 지하주차장에서 연습하다 경비 아저씨가 찾아오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