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리그 조기 종료로 플레이오프 없이 우승한 우리은행. (사진=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방식이 바뀌었다. 6개 구단 중 4개 팀이 플레이오프로 향한다.

WKBL은 29일 제23기 제2차 임시총회 및 제7차 이사회를 열고 2020-2021시즌 경기 일정안과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 등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플레이오프 진행 방식이 변경됐다. 기존 정규리그 2위와 3위가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승자가 1위와 챔피언결정전을 치르던 방식에서 4강 플레이오프 제도로 바뀌었다. 정규리그 4위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1위와 4위, 2위와 3위가 각각 3전2선승제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승자가 5전3선승제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는다.

2020-2021시즌은 10월10일 청주에서 KB스타즈와 우리은행전으로 개막한다. 정규리그는 총 6라운드(팀당 30경기)로 진행되고,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은 2월27일부터 3월15일까지 열린다.

1군 경기 당일 오프닝 경기 형식으로 열렸던 퓨처스리그는 국제대회 휴식기 동안 팀당 5경기씩 1라운드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