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영, 2차 연장 끝에 이글로 KLPGA 투어 우승

김지영, 3년 만에 KLPGA 우승…개인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한 김지영 (사진=KLPGA 제공)

김지영(24)이 3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김지영은 28일 경기도 포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 가든·팰리스 코스에서 열린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박민지(22)와 2차 연장까지 가는 승부끝에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영은 2017년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정규 투어 첫 승 이후 약 3년 만에 우승하며 개인 통산 2승 달성에 성공했다. 우승 상금 1억 4000만 원.

김지영은 17번 홀(파4)까지 박민지에 1타 차로 앞섰지만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반면 박민지는 버디를 잡아내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1차 연장에서 김지영과 박민지는 나란히 버디를 기록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부의 분수령은 2차 연장의 두 번째 샷이었다. 박민지는 두 번째 샷이 왼쪽으로 크게 꺾이며 카드 도로 쪽을 넘어 갔다. 반면 김지영은 침착하게 두 번째 샷을 홀 6m까지 붙이며 이글 찬스를 만들었다.

세 번째 샷에서 박민지는 그린까지 공을 보내 버디 기회를 노렸지만 김지영의 퍼트가 그대로 홀로 향하며 우승이 확정됐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이소미(21)는 마지막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지 못해 연장 승부로 가지 못하고 공동 3위에 머물렀다. 시즌 상금 선두 김효주(25)는 이날 9번 홀까지 끝낸 뒤 목 부위에 담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