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악플러에게 재차 경고 "이유 막론 선처는 없을 것"

뮤지컬 배우 옥주현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악성 글과 댓글을 게시한 작성자에게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다시 한번 경고했다.

옥주현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선처는 없을 겁니다. 뒤늦은 껍데기 사과는 안 하셔도 됩니다. 어딘가에 남겨둔 사악한 키보드 질들, 명예훼손 정신적 피해 보상 등등 할 수 있는 모든 걸 갈아 넣어 통장을 텅장으로 만들어 드리겠습니다"라고 썼다.

옥주현은 하루 전인 25일에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성 댓글 작성자와 주고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 창 캡처 등을 통해 강경 대응할 것을 시사한 바 있다.

악성 댓글 작성자는 현재 방송 중인 JTBC '팬텀싱어 3'의 유력 후보 구본수가 떨어지자 마치 옥주현이 독단적으로 떨어뜨린 것처럼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고, 이에 옥주현은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지"라고 맞섰다.

악성 댓글 작성자가 뒤늦게 옥주현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으나, 옥주현은 "상대를 구타하고 칼로 찌르고 미안하다 사과하면 좋은 마무리입니까. 인풋 아웃풋 대가를 치르는 게 맞겠죠. 선처 안 합니다"라고 밝혔다.

옥주현은 현재 JTBC '팬텀싱어 3'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다. 구본수는 '팬텀싱어 3' 출연자 중 한 명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두 번째 4중창 대결에서 탈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