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악플러에 "예의 없어도 유분수…선처 안 합니다"

'팬텀싱어 3' 구본수 탈락을 옥주현 탓으로 돌린 댓글 게시자 공개 저격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그가 25일 공개한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옥주현 인스타그램 스토리)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악성 댓글 게시자에게 "선처 안 한다"라고 경고했다.

옥주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본인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 창 캡처를 비롯해 4장의 사진을 올렸다. 옥주현은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말은 알지?! 너는 예의를 많이 벗어났기에 난 이걸 신고할 거고, 니가 외국에 있어 못 들어오면 니 부모라도 오게 할 거야"라고 썼다.

이어 "너나 니가 말하는 시청자 반응에 구본수가 떨어진 게 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머리로 세상 어찌 살래. 어딜 봐서 내가 누구 하나를 떨어뜨릴 수 있는 구조로 보이니?"라며 "넌 인신공격은 물론 그 외에도 내가 널 경찰서에서 볼 일은 니 글 안에 다분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상대는 "구본수가 떨어졌을 때 아쉬워서 그랬던 거 같아요. 죄송합니다. 평소에 옥주현 님 뮤지컬도 많이 보고 좋아했는데 죄송합니다. 님께서 떨어뜨렸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나쁜 말 해서 죄송합니다. '팬텀싱어'를 너무 좋아하다 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네요. 정말 진심으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옥주현 님 응원할게요.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옥주현은 이 메시지에 대해 "연예인들이 다수에게 당연히 공격받아도 된다고 하는 이 이상한 심리의 인간들을 우리 같은 직업의 사람들이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법도 없고 보통은 귀찮아서 그냥 두기도 해. 어이없고 가치 없는 공격이 대부분이라. 그치만 난 그런 사람이 아니야. 난 한번 물면 안 놓는 죠스 같은 사람이다. 잘못 걸렸어, 너"라고 대응했다.

또한 옥주현은 "구본수를 내가 독단적으로 떨어뜨렸니.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지"라며 "상대를 구타하고 칼로 찌르고 미안하다 사과하면 좋은 마무리입니까. 인풋 아웃풋 대가를 치르는 게 맞겠죠. 선처 안 합니다"라고 알렸다.

옥주현은 현재 JTBC '팬텀싱어 3'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다. 구본수는 '팬텀싱어 3' 출연자 중 한 명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두 번째 4중창 대결에서 탈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