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측 "악플러들 높은 벌금형…앞으로도 강경 대응"

악성 게시물 대상으로 한 법적 대응 계속할 것이라고 예고

가수 아이유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가수 아이유 측이 허위사실 유포,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을 작성한 이들을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24일 공식입장을 내어 이같이 알렸다. 이담엔터테인먼트는 자체 모니터링 자료와 팬들이 보낸 제보로 수집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법무법인 신원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냈고, 일부 가해자는 과도한 비방과 무분별한 악성 댓글을 다수 게시해 형법상 모욕죄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의) 죄질의 심각성이 상당하여 재판부의 직권으로 검사가 구형한 벌금보다 더 높은 무거운 벌금형을 선고했다. 그 밖의 다른 가해자들도 수차례 소환 조사를 완료하였으며, 현재 수사 진행 중에 있다"라며 "당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자료 수집과 자체 모니터링을 통하여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담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에 대한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성희롱 △사생활 침해 △인신공격 및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또한 앞으로도 아이유와 아이유 팬들을 비방하는 목적의 악성 게시물을 근절하기 위해 정기적인 형사 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