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옥택연 (사진=황진환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그룹 2PM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옥택연이 열애 중이다.

소속사 51K 관계자는 23일 CBS노컷뉴스에 "확인한 바, 비연예인 여성분과 좋은 감정을 갖고 만나는 중이다. 열애 중인 게 맞다"라고 밝혔다.

앞서 엑스포츠뉴스는 옥택연이 비연예인 여성과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 강원도 평창에 있는 목장에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옥택연은 2008년 데뷔한 그룹 2PM의 멤버로 '10점 만점에 10점', '어게인 앤 어게인', '하트비트', '핸즈 업', '니가 밉다', '위집', '기다리다 지친다', '하.니.뿐.' 등 다양한 곡으로 사랑받았다. 특히 남성미를 강조한 콘셉트로 '짐승돌'이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옥택연은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를 통해 연기를 시작했고 '드림하이' 시즌 1, '나와 스타의 99일', '후아유', '참 좋은 시절', '어셈블리', '싸우자 귀신아', '구해줘',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와 영화 '결혼전야', '시간위의 집'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5월 육군 만기 전역한 옥택연은 내년 개봉을 앞둔 영화 '한산: 용의 출연' 촬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