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은행이 새로운 이름으로 다음 시즌에 나선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5일 "하나은행 여자농구단이 구단 명을 하나원큐 여자농구단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새로운 로고도 공개했다.

하나원큐는 지난 2012년 하나외환이라는 이름으로 신세계 농구단을 인수, 창단해 2012-2013시즌부터 WKBL에 합류했다. 이후 KEB하나은행으로 구단 이름이 바뀌었다가 지난 시즌 중 하나은행으로 변경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