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하나은행, 하나원큐로 구단명 변경

(사진=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하나은행이 하나원큐라는 새 이름으로 새 시즌을 준비한다.

WKBL은 15일 "하나은행 여자농구단의 구단 명칭이 하나원큐 여자농구단으로 변경됐다"고 전했다. 새로운 로고도 공개했다.

하나원큐는 지난 2012년 해체한 신세계를 인수해 창단했다. 하나외환이라는 구단명으로 시작해 2015년 KEB하나은행으로 구단명을 바꿨다. 이후 2019-2020시즌 도중 모기업이 사명을 하나은행으로 변경하면서 농구단도 하나은행으로 구단명을 변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