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연패'…이제 한화의 패배는 新 흑역사가 된다

'16연패' 거인 선배 롯데, 한화에 '16연패' 선물

10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롯데 경기에서 한화 선수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제 한화의 패배는 새 역사가 된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1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에서 연타석 홈런포를 앞세운 롯데를 막지 못하고 팀 최다 연패기록인 16연패에 빠졌다.

이로써 한화는 KBO 리그 역대 3번째로 16연패에 빠진 팀이 됐다. 무엇보다 2002년 16연패를 경험한 롯데에 16연패를 당했다는 것에 더욱 더 뼈아팠다.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의 18연패와 2게임 차, 1999년 쌍방울 레이더스의 17연패와 1게임 차. 두 팀이 KBO 리그에서 사라진 팀임을 고려할 때 앞으로 한화의 패배는 현존하는 KBO 리그 팀의 새로운 연패 흑역사로 기록된다.

시작은 한화가 좋았다. 2회초 1사 상황에서 한화의 5번타자 재러드 호잉은 롯데 노경은의 투심 투구를 그대로 우중간 안타로 연결했다. 이어 상대 송구 실책과 폭투, 정진호의 희생타로 선취점을 냈다.

10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롯데 경기에서 한화 김태균(왼쪽)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회말 롯데는 곧바로 따라붙었다. 7번 타자 딕슨 마차도는 2사 상황에서 좌중간 2루타를 터트리며 추격의 신호탄을 쏘았다. 후속 타자 김재유까지 1루타를 연결하며 마차도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동점을 만든 롯데는 쇼타임을 시작했다. 손아섭은 2사 주자 1, 2루에서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뽐내며 4 대 1 역전에 성공했다. 여기에 후속타자 전준우까지 솔로 홈런을 추가해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손아섭과 전준우의 연타석 홈런은 올 시즌 롯데의 첫 번째 연타석 홈런으로 기록됐다.

3회에도 롯데는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롯데는 1사 상황에서 후속타자 오윤석, 김준태, 마차도가 모두 안타를 때리며 한 점 더 달아났다. 결국 한화는 선발 김민우를 조기 강판했다.

롯데는 4회말 타격감이 오르기 시작한 이대호가 2사 주자 1, 3루에서 유격수 빠지는 타구를 성공시키며 또 한 점을 추가해 스코어를 7 대 1로 만들었다.

한화는 5회초 이용규가 1사 주자 1, 3루에서 좌익수 오른쪽 적시타로 1점을 따라갔지만 추가 득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롯데는 5회말 1점, 7회말 4점을 추가해 역전의 기회를 원천 차단했고 최종스코어 12 대 2로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롯데는 4차전에 이어 5차전까지 한화를 잡으며 5연승(16승 15패)을, 한화는 17승 25패로 16연패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