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여성 스태프 '중고차'에 비유…유튜브 제작진 사과문 보니

"많은 분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 라이브로 송출, 진심으로 사과"
"양준일, 오해의 소지 있는 발언임을 인지하고 곧바로 당사자에게 사과"

가수 양준일 (사진=박종민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가수 양준일이 여성 스태프를 중고차에 비유하는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이 내용이 송출된 유튜브 콘텐츠 제작진이 사과했다.

양준일의 유튜브 채널 '재부팅 양준일' 제작진은 9일 커뮤니티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제작진은 지난 3일 먹방 라이브에서 언급된 '중고차와 새 차를 통해 비유한 발언'에 관해 악의적인 댓글이 달리고 있어 입장을 표명한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많은 분이 양준일의 식사 모습을 궁금해해서 녹화 도중 스태프들과 함께하는 식사 시간에 깜짝 이벤트를 진행했고, 그게 먹방 라이브를 진행한 배경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기존 녹화와 다르게 라이브용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만 진행하다 보니 평소보다 다른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되었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분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가 라이브를 통해 송출되었다. 이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방송 이후 양준일 선배님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하였으며,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라고 전했다. 이 일을 두고 곧바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까닭은 비연예인인 제작진이 사건이 확대돼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것을 원치 않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제작진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준일 선배님은 금일 제작진 사무실을 방문하여 재차 사과의 말씀과 위로를 전했다. 양준일 선배님을 포함한 저희 제작진은 이번 일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사전 준비가 미흡했던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더욱더 재미있고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제작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도 제작진은 일부 시청자가 비연예인인 제작진을 겨냥해 작성한, 비판을 넘어선 악의적인 댓글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양준일은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먹방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때 한 여성 스태프에게 지속해서 이상형을 물었고, 해당 스태프는 '가릴 주제가 못 된다'라고 하며 난처해했다. 이에 양준일은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사실 수 있는 기회", "중고차 가격에 드립니다"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이어갔다.

당시 라이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양준일의 발언이 '성희롱성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이 내용은 오늘(10일) 스포츠경향 보도로 널리 알려졌다.

다음은 '재부팅 양준일' 제작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재부팅 양준일 제작진입니다.

지난 6월 3일 (수) 먹방 라이브에서 언급된
'중고차와 새 차를 통해 비유한 발언'에 관한
악의적인 댓글이 달리고 있어

제작진은 이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려 합니다.

먹방 라이브를 진행하게 된 배경은
많은 분께서 양준일 선배님의 식사 모습을 궁금해하시어,
녹화 도중 스텝들과 함께하는 식사 시간에 깜짝 이벤트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기존 녹화와 다르게 라이브용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만 진행하다 보니
평소보다 다른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되었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분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가 라이브를 통해 송출되었습니다.

이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방송 직후 양준일 선배님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하였으며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습니다.

이후 해당 발언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는 글을
바로 게시하지 않은 이유는

일반인인 제작진이,
사건이 확대되어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것을 원치 않았기에
당사자의 의견을 존중하여 별도의 게시글을 올리지 않았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준일 선배님은
금일 제작진 사무실을 방문하여 재차 사과의 말씀과 위로를 전하였습니다.

양준일 선배님을 포함한 저희 제작진은
이번 일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사전 준비가 미흡했던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더욱더 재미있고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는
제작진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덧붙이는 글
일부 시청자께서 일반인인 제작진을 타깃으로 한 악의적인 댓글을 작성하였으며
이에 제작진은 향후 불법적인 캡처와 비판을 넘어선 악의적인 댓글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