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조금 미쳤다"…'사이코지만 괜찮아'표 위로

[현장] tvN 새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온라인 제작발표회

"나도 조금 미쳐 있고, 세상 사람들은 다들 조금씩 미쳐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정말 문제인지 혹은 괜찮은지 돌아볼 수 있는 드라마다."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연출을 맡은 박신우 PD의 말이다. 결핍과 상처투성이 주인공들이 서로의 온기로 치유되고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이 드라마의 기획 의도를 엿볼 수 있는 멘트다.

박 PD는 10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발표회에서 "여주인공 고문영이 잔혹 동화 작가"라며 "보통 잔혹 동화는 정상과 비정상, 상식과 비상식의 경계를 허문다"라고 했다. 제목처럼 통념을 허무는 이 드라마의 서사를 예고하는 대목이다.

배우 김수현은 제대 뒤 5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택했다. 그가 연기하는 극중 문강태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병동 보호사다.

김수현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먼저 제목부터 시선을 끌었다"며 "문강태 캐릭터가 지닌 상처를 통해 많은 분들의 공감을 얻어보고 싶었는데, 그 치유 과정을 잘 그려내겠다"고 전했다.

서예지는 자신이 맡은 동화작가 고문영 역을 두고 "남에게 공감을 전혀 못하는 차가운 인물이다. 상처의 많고 적음을 떠나 자기 방어적인 면이 매우 큰 캐릭터"라며 "문영이 강태에게 마음을 열고 상처를 치유하는데, 어느 시점에서 마음을 열어야 할지 등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함께한 배우 오정세는 문강태 형이자 놀라운 암기력 등을 지닌 문상태 역을 맡았다. 그는 "상태 캐릭터는 기본적으로 가장 때묻지 않은 어른, 가장 순수한 친구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지점을 고민하면서 캐릭터에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