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정채연-솜이 없이 컴백한 이유 "본인 의사 존중"

기희현, 예빈, 은채, 주은, 유니스 5인 체제로 컴백한 걸그룹 다이아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오늘(10일) 컴백하는 걸그룹 다이아가 정채연과 솜이 없이 5인 체제로 활동하는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다이아의 6번째 미니앨범 '플라워 포 시즌스'(Flower 4 season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다이아는 지난해 3월 발표한 미니 5집 '뉴트로'(NEWTRO) 발매 이후 약 1년 3개월 만에 컴백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별도의 안내 없이 정채연과 솜이 없이 5인 체제로 활동하게 돼 그 배경을 궁금해하는 반응이 많았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도 이와 관련된 질문이 나왔다. 왜 정채연과 솜이 없이 활동하게 됐는지 묻자, 리더 기희현은 "저희가 컴백 활동에 대해 저희끼리도 얘기하고 회사하고도 얘기했는데, (이번엔) 자율적인 참여를 통해 유닛으로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은 기간에 남은 멤버들은 다음 앨범을 같이하기 위해서 준비하고 있다. 이번 활동에서 걱정하지 마시고, 다음 앨범도 준비 중이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그럼 이번 활동을 함께하지 않는 게 정채연과 솜이 뜻이었냐고 재차 묻자, 기희현은 "자율적인 참여라고 했던 부분은 그 외 친구들에게 개인적인 시간이 필요한 것 같았고 본인 의사를 제일 존중했다"라고 답했다.

'멤버들'이 지금 유닛 형태의 5인을 의미하는지, 완전체 7인을 의미하는지에 관해서는 "여러분이 알고 계시는 다이아 멤버들(7인)을 말씀드리는 것이다. 이렇게 다이아 유닛으로 컴백 준비하면서 굉장히 걱정한 부분이 있고, 멤버들의 빈자리도 솔직히 많이 느꼈다. 다음 앨범에서는 여러분과 저희 모두 기대하는 모습으로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보통 그룹에서 유닛 활동을 하면 유닛 이름을 따로 짓는 것과 달리 '다이아 유닛'으로 나온 것을 두고 기희현은 "저희가 멤버들이 다 있는 게 아니다 보니까 다이아 유닛이라고 이름 붙인 것"이라고 말했다.

정채연과 솜이가 이번 앨범을 어떻게 봤는지 묻자 예빈은 "친구들도 안무나 전체적인 콘셉트를 봤기 때문에 너무 잘 어울린다고 말해줬고 열심히 하고 오라고 응원해줬다"라며 "저희도 응원받아서 좋은 결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으니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다이아의 6번째 미니앨범 '플라워 포 시즌스'는 오늘(10일) 저녁 6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