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설국열차' 첫 방송에 330만 명 몰렸다

(사진=TNT 제공)
드라마로 재탄생한 봉준호 감독 원작의 미국 드라마 '설국열차(Snowpiercer)' 첫 방송에 330만 명이 몰렸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17일 오후 9시 TNT와 TBS를 통해 공개된 드라마 '설국열차' 시청자는 총 330만 명으로 집계됐다. 주요 TV 시청 층인 18세부터 49세까지 시청자는 60만 7천 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8년 TNT에서 방송한 '에일리어니스트'(The Alienist) 이후 가장 높은 데뷔 성적이다.

'설국열차'는 TNT 디지털 플랫폼에서도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1위에 오르는 등 '봉하이브'(Bonghive·봉준호 감독의 봉(Bong)과 벌집을 가리키는 단어 하이브(hive)를 조합한 단어로, 벌떼의 움직임처럼 열렬하게 봉 감독을 응원하는 팬덤을 말함)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설국열차'는 얼어붙은 지구, 마지막 인류를 태우고 7년째 달리는 열차 안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차출된 꼬리 칸의 한 남자가 모두의 생존이 걸린 거대한 비밀을 알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원작 영화 '설국열차'는 지난 2013년 개봉한 이후 국내 누적 관객 수 935만 명 이상의 흥행을 기록하고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와 미국 주요 비평가 협회에서 감독상, 여우조연상 등을 수상하거나 여러 부문의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이번 작품에는 봉준호 감독과 박찬욱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해 일찌감치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모래와 안개의 집', '블러드 다이아몬드', '뷰티풀 마인드'의 제니퍼 코넬리가 설계자 윌포드를 대변하는 열차의 실질적인 관리자 멜라니 역을, '벨벳 버즈소'의 다비드 디그스가 열차 안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꼬리 칸 출신의 전직 형사 레이턴 역을 맡았다.

미드 '설국열차'는 오는 25일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국내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