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7주 전 코로나19 걸렸다고 밝혀 "지금은 괜찮아"

팝 가수 마돈나 (사진=마돈나 공식 홈페이지)
팝 가수 마돈나가 코로나19에 걸렸었다고 밝혔다.

마돈나는 6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같이 알렸다. 마돈나는 "항체 검사 때 양성 판정이 나온 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의미"라며 "7주 전에 열린 파리 콘서트 투어 직후 아팠던 적이 있다"라고 전했다.

마돈나는 "그때 콘서트에 참여한 다른 아티스트들도 아팠지만, 우린 심한 독감에 걸렸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다들 건강하다"라며 "다수 의견에 무분별하게 편승하는 사람들은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걸 알게 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코로나19 항체가 생겨 멀리 드라이브를 나갈 계획"이며 "차 창문을 내리고 코로나19 공기로 숨 쉴 것"이라고 밝힌 마돈나는 '항체 생성 발언'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고, 지난 2일에는 사진작가 스티븐 클라인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바 있다.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힌 것이다.

마돈나는 지난 2월 22일 프랑스 파리 르 그랑 렉스에서 콘서트를 한 후에 부상을 이유로 다음 날 공연을 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