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코로나19 항체 생겼다" 주장에 파티 참석까지

(사진=마돈나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
미국 팝스타 마돈나가 코로나19 항체가 생겼다고 주장한 후 파티에 참석한 모습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4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 등에 따르면 마돈나는 지난 2일 사진작가 스티븐 클라인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파티에 참석하지 못한 사람들은 화상회의 서비스 줌(Zoom)을 통해 참여했다.

이들의 파티 모습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공개됐는데, 파티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포옹을 했다. 또한 마돈나는 생일 축하 케이크를 '코로나19 케이크'라고 부르기도 했다.

이번 파티에 앞서 마돈나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 동영상을 올리고 "코로나19 항체가 생겨 멀리 드라이브를 나갈 계획"이라며 "차 창문을 내리고 코로나19 공기로 숨 쉴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마돈나 측은 항체 생성 발언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