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러팔로, 영화계 지원위해 코로나19 구호펀드 조성

외화 '다크 워터스' 속 마크 러팔로의 모습. (사진=이수 C&E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영화·방송계 종사자들을 위해 할리우드 유명 영화 제작자와 작가, 감독 등이 모여 구호 펀드를 조성했다.

8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서 '헐크'를 연기한 배우 마크 러팔로를 비롯해 브루나 파판드레아 메이크 업 스토리스 제작사 대표, 작가 겸 감독 데릭 시엔프랜스 등 영화·방송계 관계자들이 '잇 테이크스 아워 빌리지'(It Takes Our Village)라는 코로나19 구호 펀드를 조성, 250만 달러(한화 약 30억 5000만 원)의 기금을 모았다.

기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 TV 스태프 등 영화·방송계 종사자들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1인당 각 1000 달러(약 121만 원)를 나눠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부양가족이 있는 이들에게는 더 많은 금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들 외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안젤리나 졸리가 100만 달러(약 12억 원), 오프라 윈프리가 1000만 달러(약 122억 원), 라이언 레이놀즈와 블레이크 라이블리 부부가 140만 달러(약 17억 원)를 기부하는 등 할리우드에도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