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스' 출연 리 피에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영화 '죠스' 속 리 피에로의 모습.
영화 '죠스'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리 피에로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1세.

5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리 피에로는 미국 매사추세츠주 오하이오의 한 요양 시설에서 사망했다.

유족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중인 만큼 장례는 간소하게 치르기로 했다.

리 피에로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1975년 영화 '죠스'에서 알렉스 킨트너(제프리 부히스)의 어머니인 킨트너 부인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죠스 4'(1987년)에도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