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가요] '컴백' 아이즈, 'K록' 대표주자 꿈꾼다

싱글 '더아이즈' 발표
타이틀곡은 감성 록 '더 데이'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제공)
"'K록'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싶어요"

4인조 밴드 아이즈(리더 겸 메인보컬 지후, 드러머 우수, 기타리스트 현준, 베이시스트 준영)가 야심찬 포부를 품고 컴백했다.

아이즈는 31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세 번째 싱글 '더아이즈'(THE:IZ)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들이 정식 싱글을 내고 컴백 활동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8월 두 번째 싱글 '프롬아이즈'(FROM:IZ)를 발표한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이날 리더 지후는 "공백 기간 동안 콘서트, 해외 공연, 방송 활동 등을 하며 지냈고 스페셜 싱글 '메멘토'(Memento)를 발매하기도 하는 등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SNS에 글을 올릴 때마다 많은 분이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했다"고 했다.

아이즈가 새 싱글 타이틀곡으로 내세운 곡은 '더 데이'(The Day)다.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을 아름답고 찬란하게 그려낸 희망적인 가사와 함께 섬세한 보컬이 어우러진 감성 록 트랙이다.

타이틀곡에 대해 준영은 "이전에 선보인 곡들과 달리 사랑 이야기를 아름답고 찬란하게 표현했다는 점에서 아이즈의 새로운 매력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준 역시 "해본 적 없었던 느낌의 노래"라고 강조했다.

보컬인 지후는 "목소리가 높은 편이 아니라서 매번 발성과 창법에 변화를 준다"며 "이번 곡을 녹음할 때도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하며 저의 최대치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런가 하면 새 싱글명 '더아이즈'에는 '누구나 생각하면 떠오르는 아이즈'라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이에 대해 현준은 "'K록'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싶다는 열망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밴드 음악은 마니아층이 강한 음악 장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아이즈가 다양한 장르의 곡을 보여준 만큼, 밴드 마니아 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K록 안에서 저희만의 새로운 록 장르를 개척해보고 싶다. 언젠가 국내 록 계보의 끝에 저희가 있었으면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싱글 '더아이즈'에는 타이틀곡 '더 데이'를 비롯해 수록곡 '슈퍼스티션'(Superstition)과 아웃트로 트랙 '씨 유'(See you)까지 총 3곡이 포함됐다.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준영은 "올해 스물한 살이 되었다. 완전히 어른이 된 만큼 이번 싱글을 통해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현준은 "저희의 자작곡으로 음원차트 순위권에 진입하는 것이 장기적인 목표"라고 밝혔다.